난 대체 뭘까(장문주의!!!!) > 익명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트랜스젠더, 크로스드레서 커뮤니티 여보여보, 가입만 하면 바로 활동가능 트랜스젠더, 크로스드레서 커뮤니티 여보여보, 가입만 하면 바로 활동가능

익명게시판

[고민상담] 난 대체 뭘까(장문주의!!!!)

익명
2022-09-18 23:34 537 9

본문

초5때 처음 야동을 봤는데 그땐 내가 이성애자라고 생각했어. 사실 생각했다기보단 당연하게 그냥 남자니까 여자를 좋아하는게 맞다고알고 있었던거지. 근데 처음 야동을 보다보니 뭘 찾을지도 모르고 스킬이 없으니까 의도치않게 썸네일만 보고 고른게 쉬멜이었던거야. 그때부터 그 모습이 잊혀지지가않고 너무 부럽더라고,,, 그래서 내가 게이가 된줄알고 애써 부정했어. 중학생이 되고부터는 쉬멜이 아니라 완트가 되고싶어졌어. 이때도 내 스스로를 부정하려고 애썼지. 나름 야망도 있고 큰 꿈들을 품었었는데 그런게 다 부질없게 느껴지고 그냥 한 사람의 여자로 누군가의 엄마로 누군가의 아내로 살수있게 처음부터 내가 여자였다면 어땠을까?싶으면서 매일 그 서러움에 울었던것같아. 그리곤 곧 받아들이기로 했지. 지금와서보면 난 여자야. 그냥 운이 나빠서 남자의 몸을 갖게된거지..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까 두려워 부모님도 친구들도 잃고싶지않아. 세상의 시선도 이겨낼수없을것같아. 그냥 내 자신을 인정하면서도 결국 나를 구속하고있는 남자의 몸으로 살아야겠지싶어..포기하려고하는데 자꾸만 디포가 심해지고 내 자신이 혐오스러워져서 괴로워..그런데도 자꾸만 날 확신하지 못하게하는건 남자를보면 사랑받고싶고 안기고싶고 미칠것만 같다가도 성욕이 없을땐 여자에게도 끌려.. 솔직히 말하면 남자와는 관계도 같고싶고 사랑하고싶은데 여자는 관계를 갖기가 싫고 그냥 정서적인 유대감을 공유하고싶어 내 성향은 뭘까? 9년째 고민이야 누구든 좋으니까 제발 내가 누군지 알려줘..

댓글목록9

익명글님의 댓글

익명글
2022-09-18 23:46
여러가지 복합적인 고민이라 뭐라 말을 하기가 힘드네. 일단 트젠성향은 확실한것 같고 다룬 성적인 상대에 관련해서는 여자에게 끌린다는 의미가 성적으로 끌린단 얘기는 아니지? 
성적소수자들은 학창시절 겪으며 은연중에 남들과 똑같이 사는게 정상적인거라는 강박으로 살아오니깐, 그런 의식땜에 여자가 끌린다는 마음이 들 수도 있어.
대게 2차성징 겪으며 혼란이 오잖아.
나도 그때 내가 남자를 좋아하는거 알게되고 그게 남들과 다르다는것도 알게되고 또 그렇게 게이로 입문하면서 이태원도 나가고 트젠언니들도 만나보다가 내가 트젠인걸 알았어.

사람들 먾이 만나봐 게이인지 트젠인지 두루두루 만나서 놀고 하다보면 이쪽이구나 싶을꺼야.

익명글님의 댓글의 댓글

익명글 글쓴이
2022-09-19 00:39
정말 사람들을 만나보면서 내 스스로를 알아가는 시간이 필요할것같아..부정해 온 시간이 길다보니 나조차도 나를 잘 모르는것같거든

익명글님의 댓글

익명글
2022-09-18 23:56
트랜스젠더인데 니 마음속 한켠에 불효라는 생각이 들면서 강하게 부정하는 거 아닐까 싶어.
부모님과의 관계, 세상의 시선 그런것땜에 다들 그런시절 겪어.
또 내가볼땐 니가 큰꿈들과 너무 야망때문에 겨우 트랜스젠더같은거 되고싶지 않아 하는 마음도 있네.
세상이 많이 바껴서 트젠의 사회적 진출도 많아졌다지만, 아직은 큰 야망에 관련된 직종은 찾기 어려울테니깐.
9년이라는 시간동안 그런 고민과 방황으로 제대로딘 연애도 한번 못하고 청춘 다 보냈네.
 이제 그만 트젠인거 그냥 받아들여야 하지 않을까 싶어.

익명글님의 댓글의 댓글

익명글 글쓴이
2022-09-19 00:41
나쁜뜻으로 한말은 아니었는데ㅠㅜ 그냥 보통 사회적으로 비춰지는 성공한 남자들의 모습있자나 그런데에 강박이 있었던거야 내가 처음 내얘기한다고 너무 흥분해서 설명을 충분히 못한거가타,,,트젠이라고 못할게 뭐가 있겠어!! 힘내볼께 그리고 받아들어야 할때인것같아 고마워

익명글님의 댓글

익명글
2022-09-19 00:11
그냥 쉽게 생각하면 안될까?
부모님을 위해 남을 위해 사는 인생 아니잖아
니가 제일 행복할 수 있는 결심을 하면 되는거야.

어떻게 사는게 니가 가장 행복할지 그것만 생각해

익명글님의 댓글의 댓글

익명글 글쓴이
2022-09-19 00:43
댓글작성된거 알았는데 스크롤 내리기가 무섭다가 이 댓글보고 한참 울었어 맞아 사실 내가 여자란걸 부정해온 9년이 너무 힘들었어ㅠ 내 행복은 내가 찾으려고!! 조언 고마워 용기를 낼 수 있을것같아

익명글님의 댓글

익명글
2022-09-19 03:34
난 딱히 디포는 없었던 거 같다 그냥 과한 남성성이 별로였던 것 정도?
어릴 때부터 여자들 옷 따라입고 싶고 행동, 말 따라하고 싶었는데 '정상'이라는 강박에 여자만 만나고 살았던 거 같아
그래도 타이밍이 한 번 생긴 게 다행이라 생각해 이제와선 굳이? 남자로 살 필요가 있나 싶더라
난 늦었지만 그냥 나 하고 싶은대로 살려구 ㅋ 너도 남들이 원하는 너 말고 너가 원하는 너 인생을 찾아봐

익명글님의 댓글의 댓글

익명글 글쓴이
2022-09-19 14:16
여기분들 너무 좋다..다들 내 마음을 이해해주고 공감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신기해!!! 내 삶은 내꺼니까 진짜 나를 찾으면서 살아볼께ㅜ 조언 고마워

익명글님의 댓글

익명글
2022-09-29 04:07
내가 살면서 제일 우선시 하는것은  나 자신이야. 이 세상에서 남들이 보기에는 난 아무것도 아니지만, 난 세상의 중심은 나라고 생각하면서 살고있어. 내 주변 사람들이 모두 행복해도 내가 행복하지 않다면 무슨 소용이야? (어느 작은 강이 동해로 빠져 나가 바닷물과 합류하는데 여러 환경과 요인들로 인해서 가던길이 아닌 다른길로 돌고돌아 남해로 흘러들어갔어. 그 작은 강물은 남해에 도착해서 과연 행복했을까?) 뜬구름 잡는 소리 같지만 그냥 너의 생각, 마음이 흘러가는데로 너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댓글쓰기

적용하기
적용하기
사운드클라우드 바로가기 : https://soundcloud.com/
우편번호 - 우측 주소검색 클릭하여 검색
주소검색
Note: 기본주소
Note: 상세주소
Note: 장소명
전체 316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익명 49
2022-09-30
익명 101
2022-09-30
익명 78
2022-09-30
익명 60
2022-09-30
익명 59
2022-09-30
익명 244
2022-09-28
익명 449
2022-09-28
익명 163
2022-09-27
익명 163
2022-09-27
익명 250
2022-09-27
익명 533
2022-09-26
익명 255
2022-09-26
익명 282
2022-09-25
익명 733
2022-09-24
익명 227
2022-09-24
익명 272
2022-09-24
익명 563
2022-09-22
익명 399
2022-09-21
익명 247
2022-09-21
익명 201
2022-09-21
익명 551
2022-09-20
익명 464
2022-09-20
익명 727
2022-09-20
익명 166
2022-09-20
익명 214
2022-09-19
익명 306
2022-09-19
익명 353
2022-09-19
익명 445
2022-09-19
288
익명
2022-09-19
73
익명 73
2022-09-19
익명 543
2022-09-18
게시판 전체검색